게시판 상세
SUBJECT [BEST] 이성진님의 리뷰
WRITER 크라운구스 (ip:)
  • DATE 2021-04-29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HIT 1687
평점 0점











사실 침실에 대해서는 굉장히 예민한 편입니다.

하루의 마침표가 침실이 되어야 하는데,

여전히 내일이 걱정되어 편히 쉬지 못했습니다.


해외여행 중 눕자마자 잠이 드는 침구가 있었어요.

평소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는 날이 많았는데,

그 호텔에 머무는 동안 너무 쉽게 잠이 들었습니다.

청담 부티크에서 누워보니 당시의 편안함이 느껴져

망설임 없이 크라운구스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.





출처 : 인터뷰


첨부파일 thumb.jpg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