게시판 상세
SUBJECT 이수옥님의 크라운컬렉션 300g(Q), 소포르-차콜 리뷰입니다.
WRITER 크라운구스 (ip:)
  • DATE 2019-08-12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HIT 524
평점 0점








 올 여름, 에어컨을 켜면 춥고 잠시라도 끄면 더워 잠 못이루다가 문득 구스를 생각해 냈다.  

아주 오래전 구스 깃털에 찔렸던 안 좋은 기억때문에 구스이불은 내 머릿속에서 지우고 살았는데,

요즘은 잘 나왔겠지 하는 생각에 인터넷 서치를 했고 마침내 크라운구스를 만나는 행운을 얻었다.

  허리 디스크로 돌침대를 쓰는 우리집  침구를 구스로 바꾸면서 딸 집도 여름용 구스이불과 베개, 토퍼로 바꿔줬다.

 이제 겨우 두 단어를 연결하며 귀여운 억양과 발음으로 웃음바이러스를 전하는 네살짜리 손자가

갓펴놓은 구스 이불 위를 구르고 동동 뛰어다니며 "좋아좋아 너무좋아"라고 해서 어찌나 웃었던지.

그 폭신함과 온몸을 감싸는 안락함을  손자까지도 함께 공감한 셈.

 

딸내외가  챠콜컬러를  적극 원했지만 검정에 가까운 너무 진한 색이고

구매후기를 봐도 그 컬러를 선택한 사람이 많지 않아서 걱정도 많았다.

그런데 제품을 열어보고 기우였음을 알았다.

차콜은 그냥 까맣고 어두운 색이 아니고 순면 100수 원단에서

발하는 실크느낌의 광택은 정말이지 럭셔리 그 자체였다.  

젊은 사람들이 모두 탐낼 만한 색상이었다.

 

사실, 토퍼는 구입을 결정할 때 많이 망설였다.

딸 침대 매트리스는 혼수용으로 제법 값도 나가는 좋은 것을 사주었기에

구스 이불과 베개만 사준다했다가 이왕 사주는 거 하고는 주문한건데

이게 왠걸 토퍼에 누워본 느낌은 구름 속에 둥실 담긴 느낌이었다.

정말 토퍼 구입하길 잘했다.  딸은 토퍼의 두께도 대단하다고 손으로 재보기까지한다.

 

올 여름 우리 모녀, 아니  남편,사위, 손자들까지 모두 행복한 잠자리로  안내해준 크라운구스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.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출처 : 이메일 리뷰
























 
첨부파일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수정 삭제 답변